법어집 성림당 월산 대종사



구멍없는 피리를 불어보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2 작성일18-06-04 11:24 조회5회 댓글0건

본문


구멍없는 피리를 불어보라

 

노사께서 대중에게 물으셨다.

 

十方無壁落이요 四面無門이로다. 赤裸裸淨灑灑하니 沒可把로다.

시방에는 벽이 없고 사면에는 문도 없도다. 알몸뚱이가 뚜렸이 드러났으나 잡을 수 없도다.

이것이 무슨 물건인고?

 

대중이 묵묵하니 주장자를 세 번 내리고 이르셨다.

 

擧頭 自過慶州

머리를 드니 새매는 벌써 경주를 지났도다.

 

자동차는 사람이 타고 운전을 해야 움직인다. 우마차는 소나 말이 끌어야 움직인다. 마찬가지로 사람도 누군가가 운전하는 놈이 있어야 움직인다. 죽은 시체는 움직일 수 없으니 운전하는 놈이 없기 때문이다. 주리면 배고프다고 밥달라고 하는 놈, 추우면 춥다 하고 더우면 덥다고 하는 놈, 싫으면 미워하고 좋으면 사랑하는 놈, 그 놈이 무엇인가. 1365일 주야 24시동안 한 시도 이 놈이 없으면 움직이지도 못하고, 말하지도 못하고, 밥도 먹지 못하면서 이 놈을 모른대서야 말이 되는가.

지금 노승의 말을 듣고 있는 바로 그 놈, 역력하게 듣고 명명하게 보는 그 놈을 알아야 수처작주(隨處作主)하는 무위진인(無位眞人)이 될 수 있다.

 

마조화상의 뛰어난 제자 가운데 대주 혜해(大珠慧海)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가 처음 마조화상을 찾아가니 화상이 이렇게 물었다.

“어디에서 왔는고?

“월주에 있는 대운사(大雲寺)에서 왔습니다.

“여기까지 무엇하러 왔는고?

“불법을 구하러 왔습니다.

“불법이라 … 그런데 나는 아무것도 줄 것이 없다. 불법이 어찌 나에게 있겠는가? 그대는 왜 자기 집에 있는 보배를 놔두고 밖에서 찾고 있는가?

대주가 무슨 말인지 몰라 다시 물었다.

“제게 보배가 있다니 무슨 말씀인지 ….

마조화상은 그가 눈을 껌벅거리며 묻는 모습이 우습다는듯 껄껄거리며 말했다.

“내게 묻고 있는 그대가 바로 보배일세. 그 대 배() 안에 모든 보배가 가득 갖추어져 있으니 평생을 써도 바닥이 나지 않을 터인데 무엇 때문에 밖에서 찾고 있는가?

 

一吹無孔笛

一撫沒絃琴

一曲兩曲無人會

雨過夜塘秋水深

구멍없는 피리를 불고

줄없는 거문고를 타도다.

이 곡조를 알아듣는 사람 없으니

비지난 뒤 연못에 가을물만 깊도다.

 

밥먹고 잠자는 놈의 주인을 알고자 한다면 구멍없는 피리를 불고 줄없는 거문고를 탈 줄 알아야 하리라.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Copyright © wolsan All rights reserved.